고레스 왕은 누구인가?

고레스 왕은 누구인가?

키루스 2세라고 불리는 고레스 왕은 (고레스 대왕으로 불리기도 함) 페르시아 제국의 창시자이다. 그는 페르시아의 영토를 서아시아에서 중동에 이르는 제국을 건설하고, 리디아 제국과 신 바벨로니아 제국을 멸망시킨 대왕이라고 할 수 있다.

Achaemenid Cyrus the Great built

고레스 왕이 세운 페르시아 제국의 영토

고레스 왕은 인권, 정치, 군사 전략 등 동서양의 많은 문물에 영향을 끼쳤다. 그의 배경을 통해서 그가 어떤 인물인지 확인해 보자.

 

고레스 왕의 생애

출생

고레스 왕의 가장 잘 알려진 출생일은 600-599BC거나 576-575BC사이이다. 그의 아버지는 캄비세스 1세로 안산의 왕이었고 그의 어머니는 메데의 왕이었던 아스티에게스의 딸인 만다나였다. 고레스왕의 생애에 대한 기록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데 그 이유는 그의 일생에 대해 자세하게 기록된 자료가 적고 있다하더라도 많이 훼손되었거나 손실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헤로도토스같은 그리스의 자료나 고레스의 실린더를 통해서 짐작해 볼 수 있다.

 

고레스 왕의 정복

599 B.C, 고레스는 왕위를 이어받았다. 하지만 바사인들은 메데인을 군주로 섬겨야 했었다. 고레스는 메데에 반란을 일으켰고 549B.C에 메데를 정복했다. 그는 안산과 새로 정복한 제국을 통합시킬 수 있었고 그는 최초로 페르시아의 왕이 되었다. 그 뒤를 이어서 546 B.C에는 서쪽의 리디아를 정복했고 그 다음으로는 539 B.C에 바벨론을 정복시켰다. 고레스가 바벨론을 정복했을 때 바벨론의 노예였던 유대인들을 풀어주었고 그들이 하나님의 성전을 짓도록 허락해주었다. 하지만, 그가 정복하고 싶어했던 이집트에 대한 꿈은 그가 전장에서 전사하자 무산되고 말았다.

 

고레스 왕 초상
고레스 왕의 초상

고레스 왕의 죽음

고레스는 카스피해 동쪽 중앙아시아의 마사게타이족과의 전투를 나갔다가 전사했다. 그래서 그의 아들은 캄비세스 2세가 그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캄비세세는 마사게타이족과의 전투에서 이긴 후 그의 아버지의 시신을 가져 다가 고대 페르시아의 수도인 파사르가드에에 묻었다고 한다.  페르시아 제국은 알렉산더 대왕이 정복하기 전의 200년동안 평화로움 속에서 번창했었다.

고레스 왕에 대한 세상의 평판

그는 인자하고 관대하고 올바른 리더로 불릴 만 했었다. 그것은 바로 그가 정복했던 나라들의 문화, 언어, 그리고 종교를 존경해주었고 다른 리더들이 사용하던 방법과는 다르게 정복한 나라들을 동화시키려고 하지 않았다. 그는 모든 나라들을 동등하게 여겼다. 그는 상대적으로 관대했고 처음으로 노예제와 독재자의 압박을 폐지한 왕이었다. 그래서 그는 페르시아 인들에게는 아버지라고 불리었고 그리스인들에게는 훌륭한 지도자와 입법자로 생각되었고 유대인들은 그를 하나님의 기름 부은 받은 자라고 여겼다.

12 comments

  1. 건포도아이스크림

    고레스왕이 최초의 페르시아왕이었고. 노예제를 폐지하고, 종교의 자유까지 허락했던 인자하고 관대한 왕이라니 상상도 못한 모습이다. 정복자로써 무시무시한 권력을 행사하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일까? 궁금해지네요.

  2. 코난

    고대사회에는 노예 식민지 이런 사람들이 국력이였을거고 그들의 종교나 신념을 오히려 하찮게보고 뺏는게 지배를 위해서 편했을텐데 많은 영토를 점령하면서 다른 나라 사람들이었을 이들을 존중했다는게 인상깊네요 요즘에도 찾아보기힘든 리더인듯

  3. 금비은비

    페르시아 나라는 잔인한 나라로 알고 있었는데 고레스는 좀 다르군요.
    인자하고 관대한 리더라.. 고레스의 새로운 모습입니다.

  4. 김수영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방 나라 페르시아의 왕인 고레스를 ‘하나님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라고 여겼다는 내용이 인상적이다. ‘기름 부음을 받은 자’는 다른 말로 ‘그리스도’라는 뜻인데 이스라엘을 바벨론에서 구원해 낸 ‘구원자’가 ‘이방나라의 사람’이라니.. 고레스가 이스라엘을 바벨론에서 구원해 낼 것이라는 하나님의 예언과 관련된 인물이라면 이 부분(이스라엘을 구원할 자가 이스라엘이 아닌 이방나라에서 등장한다는 부분)에 대한 또 다른 예언이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5. 아침지기

    인류역사상 처음으로 노예제를 폐지한 고레스!
    죽기를 무서워하며 일생에 매여 죄의 종노릇 하는 인생들을 구원하시려 영적 기름 부음을 받으시고 메시아로오신 재림예수님을 찾을수 있는 중요한 열쇠

  6. korea

    혹시 예전에 개봉했었던 영화 300에나온 왕인가요?
    명대사 “나는 관대하다”가 생각나는데요
    성경도 역사도 잘 모르지만 어서 이 혼돈의 시대가 정리가 되고
    고레스 왕 같은 이런 지도자가 나왔으면 합니다
    가장 앞장서 헌법을 수호해야할 대통령이 온갖 불법을 다 저질렀어도 수치를 모르는 답답한 시대
    오늘날 교회도 똑같다는 생각이듭니다 교회 목회자들이 하나님 욕되게 하는일이 너무 많지 않습니까
    하나님을 올바르게 알려줄 교회도 절실히 필요합니다

    1. 크세르크세스

      300에 나온 페르시아의 왕은 크세르크세스 1세인데 고레스의 현손(증손의 아들. 4대손이라고 하나요?) 이라고 합니다. 저도 많은 부분 댓글에 공감합니다. ^^

  7. 고기좋아

    이스라엘 사람들이 왜 페르시아 왕을 기름 부은 자라고 생각했는지 궁금하네요. 고레스가 성경이랑 관련이 있나요?

    1. 은지

      네 성경에 이사야45장에 고레스에 대한 내용이 나옵니다. 그는 하나님이 함께 하셔서 열방을 정복하게 포로인 이스라엘 백성들을 풀어주어 무너진 예루살렘 성전을 재건하도록 해줍니다.

  8. 하니

    나라들을 정복하고도 그 정복한 나라들을 동화시 하지 않고 도등하게 여겼다는 것이 이상하네요~

  9. 미소랑

    힘 들게 목숨을 버려가면서 싸워 이겼으면 식민지로 삼는 것이 당연한 것인데 고레스 왕이 정복했던 나라들의 문화, 언어, 그리고 종교를 존경해주었다는 것이 잘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네요~~

  10. 투투

    이스라엘 나라의 왕이 아닌 바사나라의 왕이었던 고레스가 바벨론의 노예였던 이스라엘 백성들을 풀어주고 하나님의 성전을 지으라고 명한 것이 참 기이하고 신기하군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